본문 바로가기

탐하지 말지어다

고수현 / A·LIST

장르소설, 완결, 일반, 한국, 로맨스

“본래 황위는 나의 것이었다.” 권력을 탐하는 사내, 사내를 탐하는 남색가. 친왕 왕휘. “내가 여인이라는 것을 들키면 안 돼...” 동생을 위해 남장을 하고 궁에 들어온 여인, 남장여인 유설란. “그대를 내가 지킬 것이다...” 설란이 여인임을 알아챈 사내,.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