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화공도담 [E]

촌부 / 알에스미디어

한국, 일반, 무협, 완결, 장르소설

서화의 도(道)로 천하의 무(武)를 그린다! 채화당의 둔재진자명, "큰 지혜는 도리어 어리석게 보이는 법이라네." "만인이 만 가지 팔을 가지고 있는데 어지 하나의 법식으로 묶겠는가." 화폭에 천지간의 흐름을 담고, 일획에 그리움을 다하여라!