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일구이언 이부지자

황성 / 더블플러스

무협, 단행본만화

영설(嶺雪) - 양만리- 좋은 산은 스스로 푸르고도 높구나. 구름으로 깊은 골짜기 살짝 메꿔볼까나? 여신이 산등성이 앙상함 가련히 여겨 구름 비단 재봉해 봄 적삼을 만들어 입혔구나. 好山幸自綠參參 須把輕雲護深嵐 天女似憐山骨搜 爲縫霧穀作春杉